가요차트
방송현황 검색
매체별 차트
지역별 차트
작품자 차트

엔터테인먼트

CHART BEAT

정연순, 애절한 창법의 ‘저 기차’로 호평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케이아이 작성일20-08-21 13:34 조회36,623회 댓글0건

본문

4911869914292a017479acafdde37870_1601355
 

정연순, 애절한 창법의 저 기차로 호평

세련된 감각의 뉴 트로트 저 기차

사장님 가수정연순이 6년 만에 신곡을 발표해 호평을 듣고 있다. 유명 작사가 김병걸이 노랫말을 쓰고 작곡까지 한 저 기차가 바로 화제의 신곡이다.

 

실연당한 여인이 그 사실을 잊으려 술을 마신다. 그러나 마시면 마실수록 더 괴로워 울며불며 연인이 타고 가는 저 기차를 잡아달라고 절규를 한다.

 

여인이 술에 취해 괴로워한다는 내용을 잊으려고 마신 술이 비가 되어 내리는 밤에라고 에둘러 그렸다. 또 그 사람을 잡아달라고 호소하는 대신에 그 사람이 타고 가는 기차를 잡아달라는 새로운 발상이 재미있지만 여전히 구슬픈 실연가다.

 

농익은 음색을 지닌 정연순은 저 기차, 저 기차 누가 좀 잡아줘요/그 사람 가지 못하게라며 애절한 창법으로 열창을 한다. 역시 이별의 아픔을 그린 이전 히트곡 이 좋은 세상에와 비슷한 듯싶지만 전혀 다른 느낌을 준다.

 

지난 7월 초 발표하고 몇 군데 라디오에서 노래했는데 반응이 좋아 만족하고 있습니다. 트로트지만 현대적인 감각으로 만들어 세련된 곡이라고 칭찬해주시는 분들이 많아요.”

 

코로나19로 활동이 제한된 상황이지만 라디오에서 반응이 좋아 다행이라고 수줍게 말한다. 많은 관객 앞에서 노래하면 더 좋을 텐데 아쉽다는 표정이다.

 

 

2000년부터 역삼동서 <부산 양곱창> 경영

정연순은 그래도 다른 많은 가수들보다는 약간이나마 행복한 편이다. 얼마 전 여의도 KBS 별관 TV공개홀에서 방청객 없이 녹화한 <가요무대>에 나가 이승연의 잊으리를 노래한 데 이어 전주 JTB가 군산에서 역시 무 관객으로 녹화한 <톱 텐 가요 쇼>에도 나갔기 때문이다.

 

7월 말에는 또 영덕에서 관객 없이 녹화한 KBS <단오장사 씨름대회>에 나가 노래를 했다. 자신의 신곡 대신 지다연의 동반자’, 나훈아의 고장난 벽시계등을 노래해 아쉽긴 하지만 TV를 통해 시청자들과 자주 만난다는 사실이 고맙다.

 

서울 역삼동 상록회관 뒤에서 소문난 곱창전문점 <부산 양곱창>21년째 운영하고 있는 정연순은 처녀시절 여수KBS에서 전속가수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. 그러나 가족 모두 부산으로 이사하면서 가수 활동을 중단했다.

 

부산 당감 성당의 성가대장으로 20년 동안 활동하다가 서울로 이주해 <부산 양곱창>을 개업한 것은 2000. 2012년 말 사랑해를 발표하자 이듬해 모 여성월간지에서 곱창집 아줌마 가수 되다라고 보도하며 유명해지기 시작했다.

 

2014년 발표한 이 좋은 세상에로 인기를 누렸지만 <가요무대>에서 몇 번 부른 잊으리를 행사장에서 노래하면 관객들이 열광할 정도로 행사장의 빅히트 곡으로 만들었다.

  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성인가요 뉴스

정세정의 유쾌한 노래 '밥 먹으러 갑시다'

강승희의 '선택'이 좋아요

유진표의 '6학년 6반' 함께 불러요